170430 천국을 바라보는 삶

2017.05.01 01:16

이상문목사 조회 수:3539

170430 천국을 바라보는 삶

우리 삶을 나그네로 성경은 비유하고 있다. 나그네는 고향을 떠나서 타향에서 잠시 살아가는 이들이다. 그들은 늘 자기가 사는 땅은 남의 땅이고 고향을 늘 그리워하면서 언젠가는 자기 고향으로 되돌아갈 것을 생각하며 살아간다. 믿음의 선조들은 하나님이 준비하신 성, 사람의 손으로 짓지 아니한 도시를 마음에 그리워하면서 이 세상에서 나그네와 같이 살았다고 하였다. 이 세상에서는 핍박을 받고 환난을 당하고 멸시를 당하고 유리하고 방황하는 삶을 사는 자가 되었지만 그는 늘 마음에 그리워하는 하나님이 계신 그 본향에 들어갈 것을 생각하면서 이겨내었다.

세상이 날이 갈수록 더욱더 하나님의 말씀과 멀어지고 있다. 지난 날에는 분명 사회적 윤리적 도덕적 관념에도 죄로 여기고 있었던 것들이 이제는 오히려 버젓이 행하고 있으며 오히려 그들을 인정해 주지 않는 이들이 죄인 취급하게 된 세상이 되었다. 이런 세상에 사는 참된 그리스도인들은 오히려 삶이 더욱 고달프지 않을 수 없다. 세상에 무엇에 대해 마음을 완전히 열어 놓고 기뻐하며 사랑하며 교제할 수 있겠는가? 그러니 외로운 인생이 되고 만다. 그리고 오직 마음에 이 땅보다는 더 좋은 영원한 곳을 바라보고 소망 속에 살아가게 된다.

우리는 다 나그네다. 이 땅은 잠시 머물다가 가는 여관과 같다. 우리가 잠시 머물다가 떠나야 할 그 곳에 무슨 미련을 두겠는가? 성공이라 실패라 하는 것이 세상에 따라 판단되는 것이고 그것이 과연 영원한 세상에 까지 이어질 수 있는 것인가? 그렇다면 진정한 세상의 삶은 잠시 머물다가는 세상을 보고 사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장차 살 저 영원한 곳을 바라보면서 지금 여기서 사는 자가 현명한 자이다. 하나님은 이미 자기 아들을 보내어 우리를 천국으로 인도하셨다. 죄로 하나님과 멀어졌던 것을 다 갚으시면서 우리로 세상에서 천국으로 인도하시게 되었다. 그러니 이 땅의 삶은 예수님을 위한 삶이 되는 것이 당연하다. 그것이 영원한 것을 얻게 되는 밑바탕이기 때문이다. 천국은 주님을 모시는 마음에서부터 시작되고 주님이 오시는 그 날에 우리에게 완전히 주어진다. 그 날 우리가 받을 영광을 바라보면서 날마다 뛰어가는 삶이 되도록 살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