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1008 미사일 나라

2017.10.08 22:49

이상문목사 조회 수:3184

171008 미사일 나라

세상은 점점 혼돈 속에 들어가고 있는 느낌이다. 이제까지 세상에서는 평화를 외쳤지만 정작 평화는 힘의 균형에 의해 이루어진 잠시적이고 전략적인 것에 불과하였다. 일차 대전에는 가스탄을 사용되었다. 그러나 2차 대전에는 가스탄을 사용하지 않았다. 왜 그렇게 되었나? 일차 대전 이후에 강대국이 모두 가스탄을 보유하게 되었고 한편이 사용하면 상대방도 사용할 것이 뻔하기 때문에 서로가 사용하지 못했을 뿐이었다. 결단코 사람의 생명의 소중함, 혹은 가스탄으로 오는 사람들의 비참함을 고려해서 사용하지 않은 것이 아니었다. 단지 힘의 균형 때문이었다.

북한이 연일 미사일을 쏘아대고 있다. 세상이 더욱 뒤죽박죽이 되고 힘의 균형이 새롭게 재편성되고 있는 현 상황에서 북한은 벼랑끝 전술에 의해 남한 사람들을 볼모로 삼아 미국을 상대로 미사일과 핵 실험을 계속하고 있다. 아마 이들은 어떤 경우에도 자신의 생명줄이라 생각하기 때문에 이것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 그리고 이것으로 남한을 삼킬 수 있는 절호의 기회도 된다고 믿고 있을 것이다. 나라가 풍전등화와 같이 여겨진다.

여기까지는 세상의 상황 속에서 생각해 본 것이다. 그러나 역사는 인간의 손에 의해 움직이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주권적인 손에 움직인다. 이것이 성경에서 가르치는 역사이다. 마지막 주님의 재림을 향하여 줄기차게 달려가고 있다. 북한이 미사일로 자기 내부를 강화하고 외부에 큰 소리치고 있다해도 언제 어떻게 망하게 될지 아무도 모른다. 바벨론 나라가 망한 것을 보라. 하나님의 손은 영원한 나라를 이루기 위해 지금도 일하고 계신다. 세상이 더욱 멸망으로 치닫게 될 것이라는 것은 성경이 이미 말씀하신 것이다. 그러니 주님 오시기까지 세상이 죄악으로 멸망으로 달려간다해도 하나님의 백성들을 주께로 인도하는 사명은 감당하여야 한다.

그러니 흔들리지 말자! 믿음에 굳게 서자! 핵이라도 육체의 죽음이지 영혼까지 죽이지 못한다. 멸망으로 달려가는 세상의 모습에서 그리스도인들이 더욱 정신을 차리고 생명의 근원되시는 주님께 붙어 있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