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1022 가을 하늘을 바라보면서

2017.10.22 19:25

이상문목사 조회 수:3196

171022 가을 하늘을 바라보면서

가을의 맑은 하늘은 바라보면서 이 세상을 저렇게 아름답게 창조하신 하나님을 생각하게 된다. 대 자연의 위엄은 곧 이를 창조하신 하나님의 위엄을 비추어주는 거울과 같다. 구름한점 없는 청명한 하늘은 곧 거룩하신 하나님의 성품을 보여주는 것같다. 아무리 바라보아도 싫증나지 않는 부드러운 색깔은 우리를 향하신 주님의 사랑의 마음과 같다.

가끔씩 하늘을 바라본다. 우리의 생각이 여러 가지 일로 분주하게 되고 복잡하게 얽히게 되면 하늘을 바라보게 된다. 모든 것을 품을 수 있는 넓은 하늘을 보게 된다. 어느 누구에게도 풍성함으로 맞이해 주는 너그러움을 보게 된다. 분주하면서 초조하여 풍랑이던 마음이 잔잔한 호수와 같이 잠잠해 진다. 아무리 세상이 하늘을 향하여 삿대질을 하여도 하늘은 그 모든 것을 품으면서 그 청명함을 잃어버리지 않는다. 세상은 더러운 죄악으로 어둡게 되어가지면 하늘은 세상에 어떤 것에도 좌우되지 않고서 자신의 품격을 유지하고 있다.

왜 사람들은 땅만 바라보면서 한숨짓고 탄식하고 싸우고 빼앗고 거짓으로 다른 이들을 삼키고 죽이고 있는가? 오직 자신의 목숨 하나 견고하게 살아보겠다는 일념에 땅만 바라보면서 좇아가고 있다. 그런 삶에서 마음 한 구석 어느 곳에 긍휼이란 단언, 평강이란 단어, 사랑이란 단어가 자리잡을 수 있겠는가? 그래서 잠시라도 하나님의 얼굴같은 가을 하늘을 처다보자! 잃어버린 평정을 그 바다같은 하늘에서 다시 찾지 않겠는가? 불안했던 마음이 끝없이 펼쳐지는 넓은 하늘에서 평안함을 얻지 않겠는가? 넓디 넓은 하나님의 마음이 우리 마음에 맞닿아질 것이다.

보이지 않는 영이신 하나님, 그래서 인간은 하나님을 오히려 없다고 여기고 자기의 욕망대로 살아가고 있다. 그러나 세상을 창조하신 하나님이 세상을 초월하여 계신 다. 그러나 그의 창조물에 그의 품성을 담아 놓으셨다. 하나님은 그의 모습을 하늘에 펼쳐 놓았지만 이미 마음의 눈이 어두워서 그것을 보지 못한다. 주여 십자가의 피로서 어둔 눈을 씻어 하늘의 펼쳐진 하나님의 사랑을 보게 하옵소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5 171217 진리는 오직 예수님 이상문목사 2017.12.18 3446
184 171210 흰눈같이 희어지리라 이상문목사 2017.12.11 3094
183 171203 주여 어서 오시옵소서! 이상문목사 2017.12.03 3057
182 171126 참고 기다리며 작은 일에 충성하자 이상문목사 2017.11.30 3113
181 171119 어떤 경우에라도 하나님께 먼저 감사하자 이상문목사 2017.11.19 3086
180 171112 감사하는 절기에 이상문목사 2017.11.12 3176
179 171105 마음에 잡초를 뽑아라 이상문목사 2017.11.05 3193
178 171029 물이 바다 덮음같이 이상문목사 2017.10.29 3194
» 171022 가을 하늘을 바라보면서 이상문목사 2017.10.22 3196
176 171015 단풍든 숲을 보면서 이상문목사 2017.10.15 3138
175 171008 미사일 나라 이상문목사 2017.10.08 3184
174 171001 가지로 붙어 있으라 이상문목사 2017.10.07 3138
173 170924 포도원 지기의 미음 이상문목사 2017.09.24 3226
172 170917 주님과 연합된 나 이상문목사 2017.09.24 3223
171 170910 어떤 열매를 맺을 것인가? 이상문목사 2017.09.24 4230
170 170903 믿을 것이 없는 세상 이상문목사 2017.09.10 3230
169 170827 복음을 향한 열정 이상문목사 2017.09.10 3226
168 170820 심판은 교회로부터 이상문목사 2017.08.20 3925
167 170813 진리의 말씀으로 불타게 하소서 이상문목사 2017.08.19 3187
166 170806 불의를 대하는 우리의 마음 이상문목사 2017.08.10 32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