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0425 복음을 혼잡되게 하지 말라

 

순수하고 깨끗한 것일수록 더럽게 되기가 쉽다. 사탄은 오직 은혜의 복음인 십자가의 복음의 말씀을 순수하게 믿고 전하는 것을 제일 먼저 방해하고자 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하다. 사도 바울은 늘 고심하면서 주의한 것은 바로 이 복음의 말씀이 잘못된 철학이나 거짓된 속임수에 의해 혼잡되지 않을까 하는 것이었다. 우리가 생각하기도 사도 바울이 너무 과한 행동이 아니었나 하는 생각이 들 정도이다. 할례가 뭐 거리 중요한가? 유대인이 사도 바울을 죽이려고 그렇게 쫓아다닌 것은 할례 문제가 가장 켰을 것이다. 이방인들에게 구원을 받기 위해 할례를 받을 필요가 없다고 한 것이었다. 그런데 그 문제로 사도 바울은 죽을 고생을 다하였지만 그래도 이것을 굽히지 아니하였다. 왜 그는 조금만 타협하고 조그만 굽히면 모든 것이 문제가 없었을 터인데 왜 그렇게 고집스럽게 굽히지 아니하였는가?

십자가의 복음을 순수하게 지키기 위함이었다. 절대적으로 자기의 행위로 구원에 이르지 못한다는 것이 복음의 진리이며 참된 은혜인 것을 온전히 지키기 위함이었다. 우리의 구원은 오직 주님의 십자가의 보혈에 있음을 굳건히 하기 위함이었다. 이것은 교회의 근본 진리이며 기초이다. 만약에 우리의 행위로 인해 조금이나마 하나님 앞에 의로운 것을 얻을 조건이 있었다면 주님은 십자가에 죽을 이유가 없었을 것이고 인간으로 낮은 곳에 오실 필요가 없었을 것이다. 그런데 타락한 인간에게는 스스로 의에 이를 수 있는 어떤 능력도 없었기에 이들의 죄에서 구원을 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 우리 죄를 대신하여 십자가에서 죄값을 지불하는 것이었기 때문이었다. 그러니 할레의식을 이방인의 구원받는 것에 첨가하는 것을 조금도 허락할 수가 없었다. 이것은 주님의 십자가의 효력을 무너뜨리는 일이었기 때문이었다.

오늘 현대의 교회에 문제가 되는 것이 무엇인가? 우리가 조금만 양보하면 세상과 적당히 타협하면서 잘 지낼 수 있는데 절대로 교회 안에 들일 수 없는 것은 무엇인가? 그것은 주님의 십자가와 더불어 무엇인가 추가하는 것이다. 이는 십자가 구원의 절대적인 은혜를 무너뜨리는 것이다. 인간의 이성과 철학과 과학적 이론이 우리 구원을 이루는데 기초가 되도록 허락할 수는 없다. 이것은 복음을 혼잡하게 만드는 것이다. 구원은 오직 그리스도로 말미암음이다. 우리에게 주신 은혜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5 210530 은혜와 진리이신 예수님 이상문목사 2021.06.18 1
364 210523 찔레꽃 향기가 진동하네 이상문목사 2021.06.11 1
363 210516 푸르름에 가득한 나무를 보면서 이상문목사 2021.06.05 2
362 210509 어머니의 사랑을 기억하면서 이상문목사 2021.05.29 8
361 210502 교회를 날마다 말씀으로 새롭게 이상문목사 2021.05.22 8
» 210425 복음을 혼잡되게 하지 말라 이상문목사 2021.05.15 10
359 210418 봄의 온기같은 성령의 은혜를 주소서 이상문목사 2021.05.07 10
358 210411 봄의 향연 이상문목사 2021.04.30 10
357 210404 부활은 새 세상의 도래를 의미한다. 이상문목사 2021.04.24 6
356 210328 종려주일을 맞이하면서 이상문목사 2021.04.16 4
355 210321 혐오대상이었던 그리스도인 이상문목사 2021.04.09 6
354 210314 윤리의식 부재 이상문목사 2021.04.02 6
353 210307 봄이 오는 소리 이상문목사 2021.03.27 6
352 210228 우리의 자랑인 그리스도 이상문목사 2021.03.19 6
351 210221 하나님의 비밀인 그리스도 이상문목사 2021.03.12 4
350 210214 만물을 새롭게 하노라 이상문목사 2021.03.05 5
349 210207 햇빛에 눈 녹듯이 이상문목사 2021.02.26 5
348 210131 하나님의 계획은 절대로 바뀌지 않는다 이상문목사 2021.02.19 6
347 210124 타락한 자의 마음 이상문목사 2021.02.12 7
346 210117 성령 세례를 주옵소서 이상문목사 2021.02.06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