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0623 고운 가루같이

2019.06.29 18:43

이상문목사 조회 수:548

190623 고운 가루같이


소제의 제물은 고운 가루였다. 땅에서 나는 것으로 바친 소제는 피 없는 제사로서 하나님 앞에 완전한 봉사를 의미하였다. 제물을 드리는 자는 이 고운 가루를 드리면서 자신이 온전히 하나님 앞에 드려짐을 바라보았다. 그러나 실제 이 제사로서 하나님께 온전한 삶이 되지 못하였다. 제사로서 사람의 죄가 없어지는 것이 아니었고 삶이 새롭게 바뀔 수 있는 것이 아니었다. 오히려 자신이 정말 그렇게 하나님께 완전한 봉사와 헌신을 할 수 없는 죄인임을 깨달을 뿐이었다. 그러면서 제사자는 정말 우리를 위해 이 땅에 오셔서 고운 가루같이 완전히 자신을 부인하고 오로지 하나님의 뜻과 계획에 따라 자신을 드리실 예수 그리스도를 바라보아야 했다.

그리스도 안에 있을 때에 자신이 그리스도로 옷을 입었으니 그리스도의 것이 우리의 것이 되었다. 그렇지만 우리는 이제 고운가루같은 우리 삶이 되어 하나님을 향하여 온전히 살기를 원하고 그렇게 되도록 힘쓰야 한다. 이것이 그리스도의 삶이다. 그런데 실제 우리 삶은 어떠한가? 고운 가루같은 삶이 아니라 죄악의 알갱이가 아직 마음 속에 박혀 있지 아니한가? 예수님은 인간의 몸을 입고 오셔서 인간으로서 인간을 대표해서 사셨다. 그리하여 이제 우리의 죄를 감당하셨고 우리에게 의를 입혀 주셨다. 그런 생애를 통해 소제를 성취하셨다. 그런데 우리는 아직 모난 인격 속에 모난 삶을 살면서 하나님께 온전한 삶을 바치지 못한다. 얼마나 모난 모습을 드러낼 때가 많은가? 하나님은 그런 이들을 고운 가루로 빻아가기 위해 역경과 고난을 주신다. 세상의 어려움에 자신이 부셔지고 그 인격이 예수님의 마음 즉 온유한 마음을 조금씩 닮아 갈 수 있을 것이다.

그런데 지금 세상은 자아를 얼마나 부추기고 있는가! 자신의 마음에 원하는 대로 하는 것이 선이고 자신의 마음에 기쁨을 가져다주는 것이 좋은 것이라고 여기고 있다. 이런 풍조는 교회 안에도 들어와 참된 복음 안에서 주시는 하나님의 성도로서 가져야 할 인격에서 벗어나게 하고 있다. 그러니 세상의 빛과 소금이 되어야 할 교회가 자기 사명을 잃어버렸다. 세상과 같이 욕망의 종이 되어 버렸다. 우리 심령이 부셔져야 할 죄의 덩어리로 여기지 않기 때문이다. 주님이 소제물로서 자신을 하나님께 온전히 드렸건 것을 향상 기억하고 고운 가루 같은 삶이 되도록 힘쓰야 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5 190908 시궁창 인생 이상문목사 2019.09.14 77
274 190901 구원의 하나님 이상문목사 2019.09.07 108
273 190825 우리의 소망은 하나님이시다. 이상문목사 2019.08.31 174
272 190818 느혜미야의 회개기도를 생각하면서 이상문목사 2019.08.24 230
271 190811 계절의 변화 앞에서 이상문목사 2019.08.17 279
270 190804 강하게 내리쬐는 햇빛을 보면서 이상문목사 2019.08.17 264
269 190728 한줄기 소낙비를 기다리며 이상문목사 2019.08.03 344
268 190721 벼와 가라지를 생각하며 이상문목사 2019.07.27 342
267 190714 위장의 명수 도롱이 벌레 이상문목사 2019.07.20 428
266 190630 은혜를 은혜답게 하기 이상문목사 2019.07.20 425
265 190707 값없이 구원? 이상문목사 2019.07.13 452
» 190623 고운 가루같이 이상문목사 2019.06.29 548
263 190626 죄의 심각성 이상문목사 2019.06.22 595
262 190609 세상은 전쟁터인가 선교지인가 이상문목사 2019.06.15 617
261 190602 교회가 세상을 향해 외처야 할 말 이상문목사 2019.06.08 692
260 190526 여호와의 편에 서는 자 이상문목사 2019.06.01 800
259 190519 오월은 푸르구나 이상문목사 2019.05.25 793
258 190512 어머니의 자식 사랑 이상문목사 2019.05.18 848
257 190505 도처에 펼쳐진 하나님의 손길 이상문목사 2019.05.11 808
256 190428 부활의 삶은 날마다 죽음을 경험하는 삶이다. 이상문목사 2019.05.04 8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