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6 그리스도인은 하나님께 순종하는 자이다

 

성경은 이 세대를 어그러지고 거스리는 세대라 표현하였다. 사실 이 시대의 가장 큰 특징 중에 하나가 불순종하는 세대이다. 그 어느 누구도 누구의 지배를 받기를 싫어하고 어떻게 보면 방종에 가까울 정도로 자기만의 이익과 자기만의 주장을 펼치면서 살기를 바라는 세대이다. 이런 세대를 향하여 교회가 과연 무엇을 말할 수 있는가? 성경은 처음부터 인간의 가장 근본적인 문제는 하나님을 향한 불순종에 있음을 밝히고 있다. 첫 사람 아담의 이미 이 죄로 인해 인류는 죄 아래 있게 되었고 인류 본성으로는 하나님을 알지도 못할 뿐 아니라 하나님을 오히려 대적하고 원수이다. 과연 이런 이들에게 아무리 진리를 외친다고 해도 이미 그 마음을 사로잡고 있는 이 세상의 신이라 불리는 사탄이 막고 있으니 하나님께 돌아올 수가 없다. 그래서 특별한 하나님의 은혜가 아니면 인간은 절대로 하나님의 복음에 대해 좋은 마음을 가질 수 없고 그 복음을 이해하지도 못하고 그 복음을 받아들이지 못한다. 복음은 이 세상의 말씀이 아니라 하늘에서 우리에게 주어진 진리의 말씀이다. 세상에 근원을 두지 않았고 하나님께로부터 근원을 두고 있다. 하나님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께서 인간의 몸을 입고 오셔서 우리 죄를 위해 십자가가에 달러 피흘려 죽으셨고 다시 부활하심으로 죄사함을 주셨고 새 생명을 주셨다는 말씀을 도무지 이해할 수가 없다.

그래서 하나님의 특별한 은혜로 성령의 거듭나게 하시는 역사로 인해 새 마음을 가지게 되고 복음을 듣고 깨닫게 됨으로 예수 그리스도를 받아들이고 이제 하나님께 불순종하는 마음이 순종하는 마음으로 되돌아서게 된다. 이것이 오직 하나님의 은혜요 성령의 역사로 이루어지는 것이다. 그러니 그리스도 안에 들어온 사람들은 진정 하나님께 감사하지 않을 수 없다. 순종이 어려운 일이 아니라 오히려 자연스러운 것이 될 수밖에 없다. 왜냐하면 우리 자신의 근본이 어떠함을 뼈저리게 깨닫고 있는 자들이기 때문이다. 죄악 속에서 살고 있었고 지금도 죽을 몸이 시시때때로 우리를 넘겨도 보고 넘어뜨리려고 하고 있는 것임을 잘 알고 있는 자인데 어찌 내 자신을 주장하며 내 자신의 원하는 대로 살아가려고 하겠는가? 그래서 진정 그리스도 안에 있는 자라면 이제는 불순종에서 순종의 사람으로 자신을 드리려고 힘쓰게 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2 201011 우리의 앞길을 인도하시는 하나님 이상문목사 2020.10.23 6
331 201004 유대인 명절 욤키퍼 이상문목사 2020.10.15 3
330 200927 환난 중에 참으며 이상문목사 2020.10.15 3
329 200920 소망중에 즐겨워하며 이상문목사 2020.10.01 7
328 200913 가울의 문턱에서 이상문목사 2020.10.01 6
» 200609 그리스도인은 하나님께 순종하는 자이다 이상문목사 2020.09.18 2
326 200830 교회는 재앙 속에서 어떻게 될 것인가? 이상문목사 2020.09.11 4
325 200823 역사는 하나님 손에 있다. 이상문목사 2020.09.04 2
324 200816 언제 세상에 참된 평화가 올 것인가? 이상문목사 2020.09.04 35
323 200809 구원받을 만한 믿음 이상문목사 2020.08.19 2
322 200802 재난은 믿음의 시험도구 이상문목사 2020.08.19 0
321 200726 역사는 무엇을 향하여 흘러가고 있는가 이상문목사 2020.08.05 4
320 200719 중국 홍수를 생각하면서 이상문목사 2020.07.30 7
319 200712 코로나 재앙이 주는 교훈 이상문목사 2020.07.23 3
318 200705 역사의 주권자는 하나님이시다 이상문목사 2020.07.15 6
317 200628 하나님의 미련한 것이 사람보다 지혜있고 이상문목사 2020.07.08 7
316 200621 고난 가운데 소망을 이상문목사 2020.07.08 5
315 200614 예배의 소중함 이상문목사 2020.06.28 3
314 200607 거짓과 진실 이상문목사 2020.06.28 2
313 200531 세우는 자의 수고 이상문목사 2020.06.28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