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0107 한 해를 시작하면서

2018.01.13 13:33

이상문목사 조회 수:19

180107 한 해를 시작하면서

새 해가 시작되면서 엄청난 한 파와 함께 눈폭풍이 몰아쳤다. 온 세상은 얼어붙는 것같고 눈으로 뒤덮어져 온통 흰색이 되어 버렸다. 세상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수많은 사건들이 일시에 조용해졌다. 그렇게 부지런히 오가던 사람들의 발걸음이 뚝 떨어져 버렸다. 순식간에 세상은 마치 죽은 것같이 고요하게 되었다. 누가 자기의 아름다움을 뽐내겠는가. 누가 자기 부를 자랑하겠는가, 누가 자기 힘을 과시하겠는가, 누가 지식으로 거만함을 보이겠는가! 모든 것이 중지된 것같고 사람들은 너무나 작은 존재로 보여진다. 기후의 조그마한 변화에도 세상은 전혀 다른 모습으로 우리에게 다가왔다. 그 앞에 무력한 우리 자신만을 볼 뿐이다.

사실 정말 우리 자신이 아무것도 아닌 미비한 존재임을 분명히 아는 것이야 말로 하나님의 은혜의 시작이다. 실제 하나님은 인간을 하나님 자신의 형상으로 창조하셨고 만물의 우두머리로 만드셨지만 인간은 오히려 자기 스스로 하나님같이 되려 하다가 죄와 사망의 노예가 되어버렸다. 그런 이후 인간은 자기 힘으로 의롭게 되려고 온갖 노력을 해보지만 죄의 힘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헤매고 있다.

그러나 오늘에 이르기까지 사람들은 아직도 기회가 있는 것같이 자기 노력으로 의를 추구하는 길을 계속 고집하고 있다. 인간이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것이 "이제 안 된다"는 말이다. "이제 우리 능력으로는 끝났다"는 말이다. "왜 안 되냐 정말 최선을 다 해 보았느냐 그러니 정말 최선을 다하면 왜 안 되겠느냐"고 다그친다. 자신의 죄된 본성에서 벗어날 수 없는 무능력함을 받아들이고 싶지 않은 것이다.

하나님 앞에 선한 자는 하나도 없다. 의로운 자도 없다. 오직 하나님이 주시는 의만이 우리를 의롭게 할 뿐이다. 이것은 하나님이 그리스도 안에서 우리에게 주시는 의다. 이게 은혜의 복음이다. 자신의 무능함을 인정하고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님이 주시는 의를 받아들일 때 우리는 하나님 앞에 한없이 감사하고 감격하게 된다. 새 해는 하나님의 주시는 이 은혜로 시작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