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0207 햇빛에 눈 녹듯이

2021.02.26 16:09

이상문목사 조회 수:4

210207 햇빛에 눈 녹듯이

 

겨울은 겨울인가 보다. 절대로 자기 모습을 보이지 않고 그냥 지나가는 법이 없는가보다. 어김없이 한 번씩 치루는 눈 폭풍에 우리는 어찌할 바 모르고 당하기만 한다. 하루 종일 내리는 눈으로 인해 눈에 보이는 모든 것은 완전히 눈으로 덮이고 말았다. 사철 푸른 잎을 자랑하는 자이언트 그린 나무는 눈의 무게로 인해 가지가 휘어져 축 내려 앉아버리고 말았다. 작은 키의 나무는 아애 그 모습을 보이지 않게 완전히 눈으로 덮여버리고 말았다. 어렸을 때에는 눈이 오면 왠지 설레던 마음이 이제 오히려 두렵기만 하다. 이것이 나이가 먹었고 노인이 되어가고 있다는 증거일 것이다. 넘어질까 봐 두려워 한 걸음 한 걸음 걷는 것이 너무나 힘들기 때문이다. 눈 치우는 것도 너무나 힘들어서 제발 눈 오지 말았으면 하는 간절함이 저절로 일어난다. 그래서 일기예보에 눈 그림이 나오면 걱정부터 앞선다.

이렇게 온 천하를 하얗게 만들었던 눈이었는데 날이 개이고 햇빛이 나오니 쌓였던 눈이 조금씩 녹더니 덮였던 나뭇가지가 다시 보이기 시작하였다. 눈을 치우기에 힘들어 내버려 두었던 것인데 따뜻한 햇빛을 받아 녹아내리더니 어느새 잎을 내밀게 되었고 휘어졌던 나무 가지가 다시 하늘로 높이 들어 올리고 있다. 정말 이렇게 햇빛이 고마울 수가 없다. 따뜻한 기운은 완전히 눈의 차가운 것을 이기었고 그 자취를 감추게 만들었다.

온 세상이 차가운 냉기로 가득해 지고 있다. 우리 한국 사람은 정이라는 것으로 인해 다른 사람과 끈끈한 관계를 이어내려 왔다. 때로는 우리 사적인 일에 대한 간섭이 되어 개인의 삶까지 침범하는 일까지 일어나기도 하지만, 어렵고 힘들 때는 그 정으로 인해 함께 이겨나게 되는 큰 힘이 된다. 그런데 이런 마음도 세월이 감으로 인해 더욱 냉냉한 마음으로 되었고 삭막한 사막과 같은 우리 삶이 되었다. 죄는 우리를 지극히 개인적인 욕망으로 치닫게 만들고 이웃과의 관계를 끊게 만든다. 하나님을 떠난 인간은 결국 자기가 우상이 되어 이웃도 원수로 만들고 만다. 이런 죄 아래 떨어진 냉냉한 마음을 눈 녹이듯이 녹아지게 만들고 따뜻한 온기로 채우게 하는 것이 원수같은 우리까지 사랑하신 주님의 강한 빛이다. 주여! 온 세상에 주의 십자가 사랑의 빛을 비추어 차가운 우리 마음을 녹아내리게 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