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119 작은 것에 충성하자

2020.01.25 23:27

이상문목사 조회 수:8

200119 작은 것에 충성하자

 

사람들은 모두가 세상에서 자기 이름에 명예를 얻기를 원한다. 호랑이는 죽어서 가죽을 남기고 사람은 죽어서 이름을 남긴다고 했다. 우리의 자식들을 향한 소원은 세상에서 큰 자가 되는 것이었다. 큰 사람이 되는 것을 원했다. 예수님의 제자들이 그 마음에 원한 것도 예수님 곁에서 모시는 가장 큰 자가 되는 것이었다. 그래서 예수님이 사역의 마지막까지 제자들은 누가 크냐란 질문에서 벗어나지 못하였다. 그만큼 자신들이 누구보다 가장 큰 인물이 되어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고 명성을 얻기를 바랐다.

그러나 가장 존귀하신 예수님은 세상에서 환대를 받기 보다 거절을 받으셨다. 주님은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베풀어주셨지만 주님이 이 땅에서 받은 것은 십자가의 죽음이었다. 그러나 그것도 아버지 뜻에 순종하심으로 스스로 그 길을 가심이었다. 그렇게 낮아지심 속에서 하나님 앞에 가장 충성하셨고 하나님의 원대한 인류 구원의 꿈을 이루셨다. 그래서 주님은 작은 어린 아이 하나를 영접하는 자는 나를 영접하는 것이라고 하셨다. 주님은 큰 것에 충성하라고 하시지 않으셨고 오히려 남이 돌아보지 않는 작은 것에 충성하라고 하셨다. 많은 것을 받아서 많은 일을 하는 것보다 받은 것이 적다해도 받은 것에 우리 온 마음을 다하여 충성하는 것을 기뻐하셨다.

우리가 비록 큰 일을 할 수 있는 큰 사람이 되지 못한다해도 이미 우리에게 주어진 작은 것에 주님을 향한 사랑을 담아서 충성한다면 주님이 기꺼이 받으시지 않겠는가? 내가 주님을 사랑함으로 주님을 생각하면서 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이 있겠는가?나의 생명의 주가 되신 우리 예수님을 위하여 나의 몸과 시간을 어떻게 드릴까? 하나님 나라 주의 영광이 이 땅에 펼쳐지도록 기도로 나의 시간과 몸을 바치는 것은 어떨까? 주님과 더 깊은 교제를 위해 주님의 말씀을 묵상하는 시간을 가지는 것은 어떨까? 비록 잘 알지 못한다고 해도 주님만이 참된 생명이 되신다는 것을 만나는 사람에게 조금씩 말하는 것은 어떨까? 누가 알아주지 않아도 주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나의 작은 것을 바치는 것이 주님을 기쁘시게 하는 것이 아니겠는가?